뉴브런즈윅 시골동네에서 구해주신 권태원 원장님 감사해요!

유학
Author
은진
Date
2021-06-03 12:27
Views
747
저는 처음에 아무것도 모르고 뉴브런즈윅이라는 주로 11학년 생활을 시작했어요. 작년에 미국에서 나름 시골동네인 곳에 1년 교환학생으로 지냈던 경험이 있어서 이번에도 잘 적응해갈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그것보다 더 시골인 한국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시골인 곳에서 매일 소냄새와 거름냄새를 맡으면서 학교를 다니니까 정말 솔직히 말하면 자괴감이 들더라구요. 심지어 학교도 나름 사립학교에 부모님께서 한국에서 교장쌤을 만나고 결정한거라서 학교 퀄리티와 수업 퀄리티는 정말 좋을 줄 알았어요. 하지만 다니다 보니까 여기에서는 아무도 대학 입시에 제대로 아는 정보가 없고, 심지어 과목 종류와 개수도 충분하지가 않아서 대학지원할때 필요한 과목들을 채울 수 있을지 진짜 혼란스러웠고, '뭐라도 해보자' 하고 혼자서 열심히 구글 서치를 했지만 제가 찾는 정보에는 한계가 있더라구요.. 그래서 캐나다에 내가 이럴려고 온게 아닌데.. 이런 생각이 들면서 자괴감 그리고 현타가 동시에 왔었어요..

그때 엄마가 찾은곳이 '브레이크에듀'였고 처음 권태원 원장님과 통화를 하는데 진짜 이렇게 제 말 잘 들어주는 유학원 분도 처음이었고, 제가 계속 머리싸매고 몇주동안 고민한것들을 한번에 시원하게 해결해주셔서 진짜 그때 너무 감사했어요 ㅜㅜ 그때 권태원 원장님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전 계속 부족한 정보에 스트레스 받고 미래가 불투명한 유학생활을 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시한번 진짜 너무 감사드립니다 ,,

오늘 그리고 대입 세미나를 했는데 어떤 학과가 있는지, 캐나다 대학에 대해 우리가 흔히 하고 있는 오해, 각 대학마다 요구사항은 어떻게 찾아야하는지, 각 대학의 코업체제는 어떻게 이루어지는지에 대해서 자세하게 설명해주셔서 제가 앞으로 어떤 학과와 대학을 가고싶은지, 대학이 요구하는것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 정확하게 알게되었던 시간이었어요 목표가 뚜렷해지니까 미래에 대한 확신도 조금은 생긴것같고, 공부 또한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도 동시에 들더라구요!

뉴브런즈윅에서 고등학교 유학생으로 살아가면서 정보를 얻는것, 생활하면서 힘든것들 등등 힘든점이 정말 많았는데 권태원 원장님을 만나고 쌤한테 하소연도 하고, 질문 생길때마다 계속 물어봐도 정말 매일 친절하게 답해주셔서 너무 감사했고, 항상 든든한 지원군(?) 이 존재한다는? 느낌을 쌤이랑 얘기하면 매일 느껴요,,ㅎㅎ

항상 감사합니다 !
Total 1

  • 2021-12-09 15:10

    아이코 구해주다니요....절대로 저희가 그정도 역량은 되지 않는답니다^^;; 다만, 학생들하고 항상 꾸준하게 교감을 할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보니...그리고 정보가 필요한 학생들에게 정보를 주기도 하지만 주로 정보를 찾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보니...이게 글쓴이님께 도움이 되셨을뿐이지요...결국 이렇게 저희를 찾아오시고, 필요한 부분을 알려주시고, 열심히 같이 조사해주셨던 덕분인거지요^^
    저희가 해드는건 그저 부족한 2%를 채워줄뿐이랍니다. 여튼, 세미나 열심히 들어주시고 또 거의 대부분을 다 이해해주셔서 감사해용.
    (제가 하소연 한건 비밀 ㅋ)

    우리 이제 갓 시작했어요. 우리 인연은 얼마나 더 길어질지 모른답니다 ㅎㅎ
    은진씨같이 좋은 학생을 이제서라도 만나게 되어서 너무나 다행이고 감사하게 생각해요. 그동안 조금이라도 부족했던 부분 있으면 제가 최선을 다 해서 메꿔드리도록 할께용^^ 다만 열심히 해주기로 한 약속(원래 열심히 해왔지만 ㅋ) 잊지 말아주시구요. 대학가셔서도 잔소리 할꺼에요..(학점 못받아오면 각오하세요 ㅋㅋㅋ)

    앞으로 우리 같이 하면서, 항상 기쁜소식들만 있으면 가장 좋은거지만요~ 서로 서운할 수 있는 부분도 있고 할 수도 있어요. 그럴 때는 속으로 묵혀두지 말고 서로 같이 대화하면서 맞춰나가봅시다^^ 저희를 선택해 주신 것도, 이 '교감'인 것이고. 저희는 항상 이 '교감'을 위한 '대화'를 환영하니깐요!

    어디까지 성장하실지! 지켜보지만은 않을께요 ㅎㅎㅎ 열심히 따라다니면서 잔소리 할꺼에요 ㅎㅎ


Total 59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58
컬리지 졸업 후 취업 후기
오잉 | 2024.07.20 | Votes 0 | Views 30
오잉 2024.07.20 0 30
57
내가 픽한 유학원 브레이크에듀!
토론토 유학생 학부모 | 2024.06.28 | Votes 0 | Views 92
토론토 유학생 학부모 2024.06.28 0 92
56
대학원 진학 결심한 ssul
Jinyoflamp | 2024.06.28 | Votes 0 | Views 89
Jinyoflamp 2024.06.28 0 89
55
태원쌤한테 항상 감사드립니다.
재윤맘 | 2024.06.28 | Votes 0 | Views 88
재윤맘 2024.06.28 0 88
54
브레이크 에듀의 모든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_^ | 2024.06.28 | Votes 0 | Views 289
^_^ 2024.06.28 0 289
53
첫만남부터 동네 형까지 항상 그대로
크악 | 2024.06.28 | Votes 0 | Views 184
크악 2024.06.28 0 184
52
캐나다 유학의 시작과 끝
홍예은 | 2024.06.28 | Votes 0 | Views 51
홍예은 2024.06.28 0 51
51
최고의 유학원 후기
lina | 2024.06.28 | Votes 0 | Views 49
lina 2024.06.28 0 49
50
브레이크에듀 추천요~
다솜맘 | 2024.06.28 | Votes 0 | Views 50
다솜맘 2024.06.28 0 50
49
정말이지...
누구게 | 2024.06.28 | Votes 0 | Views 47
누구게 2024.06.28 0 47
48
브레이크에듀 추천합니다
정미 | 2024.06.28 | Votes 0 | Views 76
정미 2024.06.28 0 76
47
BUPP 10기 학생입니다! (1)
비공개 | 2022.08.17 | Votes 0 | Views 1928
비공개 2022.08.17 0 1928
46
제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
이예은 | 2022.07.24 | Votes 0 | Views 1430
이예은 2022.07.24 0 1430
45
Bupp 10기 웨스턴 입학예정 학생입니다. (1)
호잉후잉호잉 | 2022.06.30 | Votes 0 | Views 1240
호잉후잉호잉 2022.06.30 0 1240
44
최고의 유학원을 골랐습니다. (1)
이주호 | 2022.06.27 | Votes 0 | Views 1504
이주호 2022.06.27 0 1504
43
캐나다 유학 BUPP 10기 아들을 둔 엄마입니다. (1)
진해맘 | 2022.06.17 | Votes 0 | Views 1572
진해맘 2022.06.17 0 1572
42
웨스턴대학교 재학생 BUPP 9기 엄마입니다. (1)
탄탄대로 | 2022.03.16 | Votes 0 | Views 1020
탄탄대로 2022.03.16 0 1020
41
솔직하고 친절한 상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
진해맘 | 2021.09.04 | Votes 1 | Views 785
진해맘 2021.09.04 1 785
40
원장님 덕분에 정말 초스피드로 준비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ㅠㅠ (1)
장예원 | 2021.08.25 | Votes 0 | Views 808
장예원 2021.08.25 0 808
39
서류부터 설명까지 꼼꼼하게 아낌없이 도움주셔서 정말 정말 좋아요! (1)
장예은 | 2021.08.25 | Votes 0 | Views 719
장예은 2021.08.25 0 719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