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번도 breakedu를 저의 유학원으로 정한것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유학
Author
이규열
Date
2021-03-31 11:53
Views
427
안녕하세요!

저는 현제 12학년 수업을 모두 마치고 대학 입학 발표를 기다리는 한국나이로 20살인 학생입니다.

저는 초등학교 6학년때 아버지를 따라 중국으로 가게되었고, 중국에서 3년간 국제학교를 다녀 한국의 제대로된 치열한 공부를 해본적이 없습니다. 그렇게 고1때 캐나다로 유학을 가기로 결정이 되어 어머니께서 열심히 여러 유학원을 다니며 고르고 골라 breakedu를 찾았습니다. 어머니의 말에 따르면 가격부터 합리적이고, 유학이 무엇이고, 학생이 어떻게 캐나다에서 잘 생활할 수 있는지, 대학 입학까지 어떻게 공부를 해야하는지 등 유학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실 수 있고, 꾸밈이 없는 것이 마음에 든다 하셔 breakedu를 통해 캐나다에 유학을 가게 되었습니다.

유학을 가서 개인적으로 한국 친구를 만들지 말자는 자신과의 약속때문에 다른 유학원, 가디언이 다른 학생들에겐 어떻게 해주는진 모르지만, 외국인 친구를 통해 들은 바로는 가디언과의 갈등, 가디언과 유학원의 무책임 등 유학원과 다양한 문제와 갈등이 있었습니다. 그런 말들을 듣고 우리 breakedu는 어땠는지 생각해보니 그런 갈등이 전혀 없었습니다.

사실 혼자서 해결하는 것을 더 편애하는 저여서, 권태원 원장님에게 연락을 많이 들이지도, 질문도 많이 들이지 못했지만, 그래도 간혹 질문을 할때면 항상 최선을 다해, 자신이 하던 일도 재쳐두고 저의 문제를 해결해주시는게 항상 감사드렸어요.

단 한번도 breakedu를 저의 유학원으로 정한것을 후회하지 않고, 어머니께서 breakedu를 저의 유학원으로 정해준것에 대해 항상 감사히여깁니다.

곧 한번 뵈러 갈께요 감사드립니다 권태원 원장님!
Total 1

  • 2021-12-09 14:54

    헤헤...너만 보면 왜이리 좋으니?
    많은 학부모님들이 바라는 "딸 같은 아들". 내아들도 이렇게 클까? 규열아?
    나중에 우리 아이가 세컨더리 들어갈 때 쯤 되면 한번 만나봐줄래?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차, 누가 이 댓글을 보면 이 딸 같은 아들?을 오해할 수도 있겠다.
    ---------------------------
    제가 학생들을 참 많이 보는데요~
    아들, 딸, 딸 같은 아들, 아들 같은 딸
    다양한 학생들이 있더라구요.

    아들같이 부모님께 무뚝뚝한 딸이 있는 반면에, 정말 아들인데 딸 같이 싹싹함이 넘치고...부모님이나 어른과 대화가 아주 잘 통하는 아들들도 있더라구요.
    ---------------------------

    어머님도 항상 규열이 너나, 우리의 든든한 지원군역할 까지 해주시고^^
    널 10학년때부터 3년간 봐온게 너무 뿌듯하고 자랑스럽단다. 어떠한 악조건?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너의 믿음에도 감사해.^^ 정말 고마워!

    아직 한개 바라는 결과가 나오진 않았지만, 거의 결정은 내려가지? 그 조건들 중에 어떤 조건을 선택하더라도,
    '장점'과 '단점'중에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너한텐 잔소리 할 것 조차 없지만. 끝까지 할 수있는 조언은 다 해볼께^^ 그저, 능력이 아닌 나이를 좀 더 먹은,,,손 윗사람 연배만으로.
    능력은 이제 너가 더 좋을꺼야. ^^


Total 48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7
유학원 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학생들이 있다면 브레이크에듀 같은 곳은 없을거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1)
비공개 | 2021.05.07 | Votes 0 | Views 591
비공개 2021.05.07 0 591
26
브레이크에듀 유학원 선택을 고려하시는 분들은 무조건 여기로 오셔야해요 (1)
박다겸 | 2021.04.26 | Votes 0 | Views 423
박다겸 2021.04.26 0 423
25
캐나다 유학생활때 권태원 원장님을 알게된다는건 캐나다유학의 반이상을 성공했다고 생각합니다! (1)
이경진 | 2021.04.19 | Votes 0 | Views 376
이경진 2021.04.19 0 376
24
단 한번만 얘기 나누셔도 바로 그자리에서 원장님에 대한 신뢰가 바로 생기실 거에요. 정말 확실합니다! ♥ (1)
김해영 | 2021.04.19 | Votes 0 | Views 401
김해영 2021.04.19 0 401
23
캐나다 진학 관련 유학원은 브레이크에듀가 정말 좋은 것 같아요!! (1)
이지선 | 2021.04.05 | Votes 0 | Views 563
이지선 2021.04.05 0 563
22
수속 후에 더욱 가까워진다는 권태원 원장님의 말씀은 진심입니다. (1)
최강혁 | 2021.04.02 | Votes 0 | Views 362
최강혁 2021.04.02 0 362
21
제 인생에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를 만들어 주셨어요! (1)
유세영 | 2021.04.01 | Votes 0 | Views 406
유세영 2021.04.01 0 406
20
단 한번도 breakedu를 저의 유학원으로 정한것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1)
이규열 | 2021.03.31 | Votes 0 | Views 427
이규열 2021.03.31 0 427
19
항상 제가 진학문제로 힘들어할때 그때그때 상담해주시고 새로운 길을 찾으니 하나도 걱정되지 않았어요! (1)
장채은 | 2021.03.19 | Votes 0 | Views 364
장채은 2021.03.19 0 364
18
브레이크에듀 만큼 캐나다 입시에 빠삭 하고 준비를 확실하게 시켜주는 유학원은 본적이 없는거 같아요. (1)
정윤성 | 2021.02.24 | Votes 0 | Views 427
정윤성 2021.02.24 0 427
17
험난한 유학 생활 중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주신 권원장님 감사합니다! (1)
유학길 | 2021.02.24 | Votes 0 | Views 356
유학길 2021.02.24 0 356
16
권태원 원장님은 저에게는 여기에 올 수 있게 해주신 은인입니다. (1)
ETHAN | 2021.02.23 | Votes 0 | Views 439
ETHAN 2021.02.23 0 439
15
2018년에 캐나다로 들어와서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인 연락과 케어 등 질문에 빠른답변으로 학교생활 외적인 부분에 신경이 안쓰이게끔 해주셨습니다. (1)
Jay | 2021.02.23 | Votes 0 | Views 703
Jay 2021.02.23 0 703
14
유학을 마치며 제 인생의 가장 뿌듯한 결정을 내린 것 같아 너무 만족하고 행복합니다! (1)
비공개 | 2021.02.22 | Votes 0 | Views 475
비공개 2021.02.22 0 475
13
혼자 준비했었다면 놓쳐버렸을 정보들도 잘알려주셨어요! (1)
jy | 2021.02.20 | Votes 0 | Views 497
jy 2021.02.20 0 497
12
캐나다 이민 세미나 딱딱하지 않게 재밌게 진행해주셔서 좋았습니다ㅎㅎ (1)
cc | 2021.02.20 | Votes 0 | Views 375
cc 2021.02.20 0 375
11
브레이크에듀 유학원의 권원장님과 토론토 장지사장님을 만나 좌절하거나 낙담하지 않고, 진학 준비를 할 수 있었음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1)
탄탄대로 | 2020.11.24 | Votes 0 | Views 577
탄탄대로 2020.11.24 0 577
10
좋은 결과를 위해 힘써주신 브레이크에듀 권태원 원장님과 직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1)
규서맘 | 2020.10.29 | Votes 0 | Views 483
규서맘 2020.10.29 0 483
9
아이가 태원 원장님과 전화 상담 후 무조건 여기 아니면 못하겠다고 하네요^^ (1)
silver | 2020.10.26 | Votes 0 | Views 363
silver 2020.10.26 0 363
8
BUPP와 함께 토론토 공대, 맥마스터 공대, 웨스턴 공대, 워털루공대 합격~ (1)
babypink | 2020.10.04 | Votes 0 | Views 538
babypink 2020.10.04 0 538
New